신뢰받는 방위산업 전문기업으로서
미래를 선도하는 일류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습니다.

1972년 勤勉, 創意, 人和의 경영이념과 신념으로 설립된 삼양화학공업(주)은 지난 50년 동안
화생방 방호, 위장 및 신호관리, 탄약분야에서 대한민국 방위산업의 핵심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축적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최고의 제품과 차별화된 고객 만족을 제공하고자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삼양화학공업(주)은 100년 기업으로 지속 발전 가능한 삼양을 이루고자
경영 핵심가치로 인재와 기술을 중시하며, 전문분야의 최고를 지향하여 미래를 선도하고
정도경영과 사회적 책임으로 인류사회에 공헌하자는
삼양의 정신을 만들어 가고 있으며 끊임없는 기술혁신과 연구개발 및 품질 강화로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삼양화학공업(주) 임직원 모두는 미래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다양한 고객의 요구 충족과
핵심가치의 실현,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신뢰받는 삼양, 혁신적인 삼양,
존경받는 삼양이 되어 고객과 함께 성장하는기업이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앞으로도 고객 여러분의 아낌없는 격려와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대표이사 박재준

삼양화학공업(주)은 1972년 창립 이래 화생방 방호, 탄약, 위장 및 신호관리 분야 등
방위산업 현장에서 한국군의 전력증강에 기여하여 왔습니다.

화생방 방호분야는 초기에 제독 및 해독분야 사업을 시작으로 개인 및 집단 보호장비를 개발하였고,
최근에는 미래 화생방 전장 하에서 생존성을 증대시키고 전투력을 보전하기 위해 생물학 작용제 탐지,
식별 및 경보체계 등으로 능력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탄약분야는 가시광선, 적외선, 밀리미터파를 차폐하는 다영역차장 연막탄 및 적외선과 레이더,
유도 미사일에 대응하는 전자전 탄약을 개발하였고, 미래 적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최첨단 탄약의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위장 및 신호관리 분야는 전장에서 운용되는 가시광선, 적외선 및 레이더 대역의 위장ㆍ차단이 가능한
다영역차장위장망과 비수하식 피아식별장비 및 기동형 스텔스위장체계 등을 개발ㆍ생산하고 있습니다.

삼양화학공업(주)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끊임없는 연구개발 투자와 노력, 그리고 인재중심의 경영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경쟁력 있는 핵심기술과 방산제품의 개발 및 생산을 통해 우리 군의 전력증강에 기여하겠으며,
상생ㆍ협력의 정신으로 사회 공헌, 지역사회 발전은 물론 인류의 보편적 가치인 평화와 행복을 지키는
일류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습니다.

신뢰를 기반으로 방위산업 전문기업으로 최고인재와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지속성장과 더불어 자주국방, 국가경제 발전 및 인류평화에 기여하겠습니다.

행복한 회사, 즐거운 조직문화를 선도하는 삼양화학공업(주)
가 방위산업을 이끌어 가겠습니다.

삼양화학공업(주)는 미래 유망기술 개발을 통해 국방전력 강화는 물론 고부가가치 창출의 기반을 마련하겠습니다.

본사 Headquqarters

06655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 27길 16
16, Banpo-daero 27-gil, Seocho, Seoul, Korea 06655
Tel : 02-3488-5400 Fax : 02-521-3100

공장 Factory

50593 경상남도 양산시 회현1길 125
125, Hoehyeon 1-gil, Yangsan-si, Gyeongnam 50593
Tel : 055-370-6801~9 Fax : 055-382-0417

기술연구소 Technical Research Center

50593 경상남도 양산시 회현1길 125
125, Hoehyeon 1-gil, Yangsan-si, Gyeongnam 50593
Tel : 055-370-6849 Fax : 055-370-6859

분석기기연구소 Analytical Instrumentation Research Institute

13094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593
593, Anyang-ro, Manan-gu, Anyang-si, Gyeonggi-do 13094
Tel : 031-470-3876 Fax : 031-473-5300